'왕이 된 남자' 이세영, 여진구에게 마음 고백 '로맨스 본격화'
'왕이 된 남자' 이세영, 여진구에게 마음 고백 '로맨스 본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 된 남자' 이세영 여진구. tvN
'왕이 된 남자' 이세영 여진구. tvN

'왕이 된 남자'에서 이세영이 여진구에게 마음을 고백하며 로맨스 전개에 박차를 가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5회에서는 소운(이세영)이 일련의 사건들로 심신이 약해진 하선(여진구)을 지극정성으로 돌보는 모습들이 그려졌다. 이날 소운은 하선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주변을 물렀고, 신치수(권해효)의 집요한 알현 요청을 정중하면서도 단호하게 거절하며 온화한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또한 소운은 하선을 찾아온 대비(장영남) 앞에서도 당찬 모습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하선을 찾아온 대비가 소운에게 책임을 묻자, 소운은 "전하의 옥체를 해하는 것이라면 어떤 것도 그냥 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신첩을 이용하여 어심을 어지럽히는 일 또한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라는 뼈 있는 말을 덧붙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소운은 하선에게 서책을 읽어주고 직접 탕약을 달여주는가 하면, 하선이 효심과 민심을 두루 챙기는 왕이 될 수 있도록 옆에서 살뜰히 챙겼다. 소운은 이헌(여진구)의 친모인 공순왕후의 기일이 다가오자, 기신제(해마다 사람이 죽은 날짜에 지내는 제사)에 맞춰 구휼미를 마련하자는 의견을 건넸다. 이에 소운의 마음 씀씀이에 감동한 하선은 구휼미를 구할 방도를 찾기 위해 대신들과 함께 머리를 모았다.

소운의 활약은 극 말미에 빛을 발했다. 소운은 탕약을 전하기 위해 하선이 있는 서고에 방문했다가, 서책을 읽다 잠든 하선의 곁으로 다가가 나직한 목소리로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별 이나 달을 보듯 대전 쪽을 오래 봅니다"라고 운을 뗀 소운은 감출 수 없이 커진 마음을 조심스레 고백하며 하선에게 입을 맞췄다.

이세영은 '왕이 된 남자'에서 위로는 왕을 섬기고 아래로는 백성들을 살피는 어진 중전 유소운 역을 맡아 매회 호연을 펼치고 있다. 이세영은 온화한 모습 속에서도 자신이 목소리를 내야 할 때는 강단 있게 앞에 나서 카리스마를 보여주며 중전의 무게감을 표현하는 한편, 섬세한 감정 연기를 바탕으로 상대역인 여진구가 연기하는 이헌, 하선과 각기 다른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특히 극중 소운과 하선의 멜로가 급물살을 탄 지금, 향후 이세영이 어떤 활약으로 러브 라인을 이끌어나갈지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왕이 된 남자'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