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에 0-1 충격패…아시안컵 8강 탈락
한국, 카타르에 0-1 충격패…아시안컵 8강 탈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전에서 ‘복병’ 카타르에 덜미를 잡혀 59년 만의 우승 꿈이 좌절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5일 밤(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카타르의 하템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0대1로 패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세우고 이청용(보훔)과 손흥민(토트넘)을 좌우 날개로, 황인범(대전)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전진 배치하는 4-2-3-1 전술로 나섰다.

또 주세종(아산)-정우영(알사드)이 중원을 맡았고, 포백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전북)- 김영권(광저우)-김민재(전북)-이용(전북)이 자리했다.

골문은 대회 4경기서 단 1골만 실점한 김승규(빗셀 고베)가 지켰다.

전반 초반 한국은 점유율을 높이며 주도권을 잡아 상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롱패스를 시도했지만, 패스 정확도가 떨어지며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어 중반까지 상대의 빠른 역습을 차단하는 안정적인 운영을 펼친 대표팀은 전반 34분 황인범이 프리킥 이후 흘러나온 공을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는 등 몇 차례 슛을 날렸지만 유효슈팅을 기록하지 못한 채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 공세를 강화한 대표팀은 후반 12분 김진수의 크로스를 받은 이청용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났고, 후반 31분 김민재의 절묘한 왼발 프리킥도 골포스트를 때리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한국은 후반 33분 카타르의 하템에 기습적인 중거리포를 내주며 선취골을 허용했고, 황의조가 곧바로 상대 골문을 갈랐지만 아쉽게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후반 막판으로 가며 다급해진 한국은 지동원과 이승우를 투입해 만회골을 노렸지만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이광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