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청라 및 검단 현안사업 속도내도록 LH에 적극 요청
인천시, 청라 및 검단 현안사업 속도내도록 LH에 적극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서구지역 현안 사업의 매듭 풀기에 나섰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28일 LH청라영종사업본부와 검단사업소를 잇따라 방문해 청라와 검단에서 LH가 추진 중인 사업 현황을 청취하고 의견을 전달했다.

박 시장은 “청라의 시티타워 사업과 G시티 사업, 검단2기신도시 사업 등 LH가 추진 중인 사업 전반에 대한 서구 주민의 기대와 우려가 함께 커지고 있어 시민의 바람과 걱정을 전달하기 위해 직접 왔다”며 “시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사업 전반의 속도를 높여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LH청라영종사업본부는 청라시티타워 및 복합시설의 착공과 사업 정상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시와 LH는 사업자의 사업 추진을 보장하되 청라시티타워를 2월 중으로 착공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 또 대규모 생활숙박시설 허용 요청 논란으로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 청라G시티와 국제업무지구 개발에 대해서는 LH가 다양한 사업방식을 적극 검토해 이른 시일 내에 개발계획안을 마련키로 했다.

주영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