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X이종석, 둘만 모르는 로맨틱 기류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X이종석, 둘만 모르는 로맨틱 기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맨스는 별책부록' 4회 주요 장면.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4회 주요 장면.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이나영과 이종석이 둘만 모르는 로맨틱 기류로 설렘 지수를 높였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극본 정현정 연출 이정효 제작 글앤그림) 4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4.3% 최고 5.1%를 기록,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호응을 이어갔다.(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기간 한정 동거를 시작한 강단이(이나영)와 차은호(이종석)의 가까워진 거리만큼 달달해진 일상이 그려졌다. 특별하고도 깊은 두 사람의 관계에 서서히 변화가 찾아오며 설렘의 온도를 뜨겁게 달궜다.

술에 취하면 습관처럼 강단이의 집을 찾아가 먼발치에서 바라보곤 했던 차은호. 지난밤 역시 술에 취해 강단이의 옛집을 찾았고, 집으로 돌아온 차은호는 자신을 기다리던 강단이를 끌어안았다. 이를 기억해 낸 차은호는 이불 속에 숨어들 수밖에 없었다. 어디 갔었냐는 말에 "좋아하는 사람 집에 갔다"고 마음을 비치기도 했지만 강단이는 차은호의 마음을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아직 자신의 마음을 완전히 깨닫기도 전에 차은호에게는 뜻밖의 라이벌이 등장했다. 바로 강단이에게 '우산씨'라는 동네친구 지서준(위하준)이 생긴 것. 이름도 모르는 사람 집에서 라면을 먹고 왔다는 말에 차은호는 걱정 어린 투정을 부렸다. "나 제대로 알고, 내가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 딱 하나면 돼"라는 강단이에게, '제대로 아는 딱 한 사람'이 자신이라는 걸 확인받고서야 기쁨의 미소를 짓는 차은호의 모습은 설렘을 자아냈다.

늘 신경이 쓰이고, 귀여운 질투까지 하게 만드는 아는 누나 강단이. 강단이를 향한 차은호의 마음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 커져가고 있었다. 이런 사실을 알 길 없는 강단이는 차은호와 송해린(정유진)의 사이를 오해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정작 차은호는 "술 마시고 오지 마. 나 이제 여자랑 살아서 안 돼"라며 송해린에게 선을 긋고 있었다. 강단이와 차은호 사이 등장한 송해린과 지서준의 존재가 두 사람의 마음을 깨닫게 하는 촉매가 될지 궁금해진다.

자신도 모르게 시작된 차은호의 변화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우연히 강단이의 전남편 홍동민(오의식)을 보게 된 차은호. 외국에 있는 줄로만 알았던 그는 버젓이 서울 한복판에서 임신한 아내와 함께 음식점을 운영하고 있었다. 가장 가까운 사이였지만 늘 한발 멀리서 강단이의 웃음과 눈물을 지켜봤던 차은호는 홍동민을 보는 순간 달라졌다. 그에게 주먹을 날리고 머리채까지 잡은 차은호는 "매일매일 내 얼굴 보고 싶지 않으면 양육비와 위자료를 보내라"는 말로 상황을 정리했다. 차은호는 이렇게라도 강단이의 힘들었던 날들을 대신 보상해주고 싶었다.

한편, 하루도 조용할 날 없는 겨루 출판사에는 특별 미션이 생겼다. 요즘 가장 '핫'한 표지디자이너 지서준을 잡아야 한다는 대표 김재민(김태우)의 특명이 내려진 것. 그러나 지서준과 겨루의 인연은 첫 만남부터 꼬여버렸다. 지서준은 김재민을 향해 "소문과 똑같이 업계의 장사꾼이다"라고 말하는 것은 물론이고, 겨루가 판권을 노리고 대작가 강병준을 감금한 게 아니냐며 도발했다. 차은호는 급기야 겨루에 대해 함부로 말하는 지서준의 멱살을 잡았다. 첫 단추부터 꼬여버린 지서준과 겨루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겨루를 성장하게 한 강병준 작가는 누구일지도 호기심을 자아냈다.

복잡한 마음으로 돌아온 차은호를 위로하는 건 역시나 강단이였다. 차은호는 강단이의 노랫소리와 온기만으로 마음의 위안을 얻었다. 마당에 나란히 앉아 달을 바라보는 두 사람의 따뜻한 공기가 설렘을 불러일으켰다. 한순간 빠져드는 로맨스가 아닌 서서히 스며드는 두 사람의 관계는 로맨스 이상의 설레는 순간을 만들었다. "세상이 모두 등을 돌려도, 누나만은 나 믿어줄거지"라고 묻는 차은호와 밝게 웃으며 화답하는 강단이의 모습은 그 어떤 고백보다도 따뜻한 여운을 남겼다.

강단이와 차은호의 둘만 모르는 로맨스 기류는 설렘을 유발했고, 겨루에 서서히 녹아 들어가기 시작한 강단이의 고군분투와 좌충우돌 오피스 코미디는 유쾌한 웃음을 안겼다. 완벽하지 않아 지극히 인간적인 겨루인들의 모습은 현실적인 공감을 더했다. 신간에 생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라면 짝짝이 신발을 신고 달려오는 것은 물론, 파마를 하다 말고도 한달음에 달려오는 겨루 식구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한 권의 책 안에 드러나지 않는 많은 이들의 마음"을 겨루 출판사를 통해 유쾌하게 풀어냈다. 좌충우돌 신입 동기 강단이와 박훈(강기둥), 오지율(박규영)의 모습도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지서준이 꺼내든 강병준 작가의 이야기도 호기심을 더하며, 본격적으로 펼쳐질 도서출판 겨루의 다이내믹한 이야기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