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구지천·오산천에 멸종위기 ‘수달’ 산다
황구지천·오산천에 멸종위기 ‘수달’ 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4개 하천 생존 흔적 생태계 회복 가능성 제기
경기도 내 하천 생태계에서 발견된 수달의 생존 흔적. 경기남부하천유역네트워크 제공
경기도 내 하천 생태계에서 발견된 수달의 생존 흔적. 경기남부하천유역네트워크 제공

수원 황구지천 등 경기도 하천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수달의 생존 흔적이 확인, 주변 도시개발 탓에 훼손돼 가는 하천 생태계 회복의 가능성이 제기됐다.

경기남부하천유역네트워크는 13일 수원 황구지천과 오산천, 진위천, 안성천 등지에서 수달의 족적과 배설물 등의 생존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수달은 족제비과 포유류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정한 멸종위기 동식물 목록인 Red List(적색 목록)에 준위협종(NT)으로 분류돼 있다. 준위협종은 가까운 미래에 야생에서 멸종할 위기가 큰 종을 뜻한다. 우리 정부 역시 수달을 천연기념물 제330호와 멸종위기야생동ㆍ식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수달은 기존 보금자리에 위협이 가해지면 생존을 위해 주변 하천으로 이동하는 습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하천유역네트워크는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훼손돼 가는 하천 생태계 회복의 작은 희망을 품게 됐다”며 “경기도에서 진행하는 여러 하천 정비 사업이 수달의 서식지를 위협하는 만큼 관련 공사 등의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