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사바하' 신천지로부터 항의받은 까닭은?
영화 '사바하' 신천지로부터 항의받은 까닭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사바하' 측이 종교단체 신천지로부터 항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는 극 중 박 목사(이정재)가 국내 이단 종교에 관해 설명하는 대목이 자신들의 명예를 훼손시킬 수 있다는 내용을 제작사 측에 전달했다.

이에 제작사 측은 오해를 살 수 있는 일부 장면의 오디오를 조정했다.

영화 관계자는 "제작사를 통해 (신천지 측으로부터) 문의가 왔었지만 큰 문제 없이 마무리됐다"며 "'사바하'는 특정 종교나 단체와 연관이 된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영화 '사바하'는 신흥 종교 비리를 찾아내는 종교문제연구소 박 목사가 나한(박정민), 쌍둥이(이재인) 등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검은 사제들'(2015) 장재현 감독이 4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 진선규 정진영 등이 출연한다. 오는 20일 개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