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개그맨 김학래, 신성일 성대모사 도전 "나도 먹고 살아야지"
'아침마당' 개그맨 김학래, 신성일 성대모사 도전 "나도 먹고 살아야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침마당'에 출연한 개그맨 최병서와 김학래.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개그맨 최병서와 김학래. KBS1

개그맨 김학래가 신성일 성대모사에 도전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개그맨 최병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병서는 성대모사의 달인다운 면모를 과시해 모두를 놀라게 하며 색다른 재미를 안겨줬다.

MC 김재원 아나운서는 문득 최병서의 성대모사를 감상하다 "그런데 김학래 씨는 성대 모사를 잘 안 하시지 않나. 어떻게 이렇게 오랫동안 인기를 끌 수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학래는 "제가 성대모사를 참 못하긴 하는데, 그래도 신성일 씨 성대모사를 좀 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최병서가 못 마땅하다는 듯 얼굴을 잔뜩 찌푸렸다.

꿋꿋하게 신성일 성대모사에 도전한 김학래로 인해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고, 김재원 아나운서는 "기가 막혀서 웃긴다"고 응수했다. 이를 보던 최병서는 참다 못해 "앉아. 앉아"라고 소리쳤다.

김학래는 그러나 꿋꿋하게 성대모사를 이어갔고, "그만하라"는 최병서의 타박에도 "나도 먹고 살아야지"라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큰 활약을 펼쳤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