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사바하', 신흥 종교의 정체를 밝혀라
[장영준의 잇무비] '사바하', 신흥 종교의 정체를 밝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사바하'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영화 '사바하' 포스터. CJ엔터테인먼트

감독: 장재현
출연: 이정재, 박정민, 이재인, 정진영, 진선규, 이다윗 등
줄거리: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을 마주하면서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신흥 종교를 쫓는 목사와 의문의 인물들

'사바하'는 16년 전 한 쌍둥이 자매의 탄생으로부터 시작한다. 모두가 오래 살지 못하리라 생각해 이름조차 얻지 못한 언니 '그것'과 동생 '금화'. 이어 박목사를 중심으로 신흥 종교 단체 사슴동산 추적이 시작된다. 그 과정에서 박목사는 여중생 사체가 발견된 영월 터널 사건을 쫓는 경찰과 우연히 만나고 사슴동산이 심상치 않음을 느낀다. 이후 신흥 종교를 쫓는 목사와 의문의 인물들이 서서히 연결되면서 하나의 커다란 스토리를 완성한다. 장재현 감독은 "'사바하'를 준비하면서 세 가지 큰 목표가 있었다. 첫 번째는 영화가 시작하자마자 강력한 서스펜스로 긴장감을 놓치지 않게 하는 것, 두 번째는 미스터리를 촘촘하게 엮어 계속 궁금증을 유발하는 것, 세 번째는 세계관에 대한 설득이었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모든 배우는 연결돼 있다

'사바하'를 이끄는 이정재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갖춰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없는 배우. 이번 작품에서 그는 신흥 종교를 쫓는 '박목사'로 분해 복합적인 감정을 소화해내며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여기에 박정민은 기존에 보지 못한 미스터리한 캐릭터로 변신해 강한 존재감을 발산한다. 이들과 함께 신예 이재인은 쌍둥이 동생 '금화' 역을 맡아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다. '검은 사제들'을 통해 박소담이라는 걸출한 신예를 발굴한 장재현 감독이 이번에도 또 한 명의 스타를 탄생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여기에 여중생 살인 사건을 쫓는 황반장으로 정진영이 극에 무게를 더했고, 박목사를 도우며 사슴동산의 실체를 파헤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하는 인물로 '충무로 대세' 진선규가 나섰다. 또 박목사의 지시로 사슴동산에 잠입한 요셉 역의 이다윗은 이정재와 특별한 케미스트리를 발산할 예정이다.

볼거리를 위한 제작진의 무서운 노력

'사바하' 속 볼거리는 제작진의 무서운 노력에 의해 완성됐다. 김태수 촬영감독은 겨울의 차가운 계절감을 살리는 동시에 서늘한 영화적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푸른 톤을 베이스로 물을 활용해 안개가 낀 흐리고 습기 찬 공간의 느낌을 극대화했다. 또 후반부에 이를수록 클로즈업에 힘을 싣는 촬영으로 긴장감을 표현하고자 했다. 서성경 미술감독은 수많은 자료가 정갈하게 정리된 '박목사'의 종교문제연구소를 비롯해 폐쇄적이면서도 음산한 '금화'의 집, 평범해 보이지만 비밀이 숨겨진 사슴동산 등을 그려내고자 하나하나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고, 특히 탱화의 경우 사천왕이 중심이 되는 탱화는 거의 찾아보기 어렵고 영화적 해석이 더해져야 했기 때문에 석 달 이상의 시간을 들여 새롭게 제작했다.

개봉: 2월 20일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