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뿐인 내편' 시청률 45% 눈앞…자체 최고 기록
'하나뿐인 내편' 시청률 45% 눈앞…자체 최고 기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kbs 하나뿐인 내편 방송화면 캡처

KBS 2TV '하나뿐인 내편'이 시청률 45%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25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55분 방송한 '하나뿐인 내편' 시청률은 39.7%-44.6%로 자체 최고 기록을 썼다.

방송에서는 강수일(최수종 분)이 살인자 누명을 쓴 것이며 장다야(윤진이)의 아버지를 죽인 진범이 따로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국면이 전환됐다.

수일과 딸 도란(유이)을 둘러싼 누명과 오해는 드라마가 100회 가까이 접어들도록 좀처럼 풀리지 않으면서 많은 시청자의 속을 타들어가게 했다. 

그런데도 '하나뿐인 내편'은 '욕하면서도 온 가족이 함께 보는' 주말극 역할을 충실히 하며 놀라운 성과를 내고 있다.

시청률 40% 드라마는 미니시리즈로는 2012년 2월 MBC TV '해를 품은 달' 이후 5년 간 없었으며, 연속극은 지난해 3월 종영한 KBS 2TV 주말극 '황금빛 내 인생'이 마지막이었다. '황금빛 내 인생'은 마지막회에서 45.1% 시청률을 기록했다.

다음 달 17일 종영을 앞둔 '하나뿐인 내편'이 '황금빛 내 인생'도 넘는 '대기록'을 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MBC TV 일요극 '내 사랑 치유기'는 10.2%-14.2%, 13.6%-14.2%, TV조선 주말극 '바벨'은 3.352%(이하 유료가구)의 시청률을 보였다.

tvN 주말극 '로맨스는 별책부록'은 5.8%, OCN 주말극 '트랩'은 3.9%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