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여진구 이세영, 한 폭의 동양화같은 왕과 비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이세영, 한 폭의 동양화같은 왕과 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이세영 스틸. 스튜디오드래곤
'왕이 된 남자' 여진구 이세영 스틸. 스튜디오드래곤

'왕이 된 남자' 여진구-이세영이 한 폭의 동양화를 보는 듯한 자태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마의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하며 뜨거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월화 최강자 tvN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연출 김희원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14회 방송을 앞둔 25일, 애틋한 '왕과 비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얻고 있는 '하소커플' 여진구(하선 역)-이세영(유소운 역)의 스틸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여진구와 이세영은 끝없이 펼쳐진 수평선을 배경으로 아련한 눈맞춤을 하고 있는 모습. 바다색을 닮은 여진구의 두루마기와 이세영의 꽃분홍 치마 저고리가 바닷바람에 흩날리는 자태가 가슴 시리도록 아름답다. 더욱이 이세영의 손을 다정히 잡는 여진구의 그윽한 눈빛, 그런 여진구를 애정 어린 눈으로 바라보는 이세영의 모습은 '천상계의 연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 이처럼 역대급 케미를 선보이고 있는 '왕과 비'인만큼 이들의 비단길을 절로 응원하게 된다.

지난 '왕이 된 남자' 13회에서는 소운이 그동안 음용해온 백화차가 불임을 유발하는 차였으며 그 배후가 대비(장영남)였음이 밝혀졌다. 이에 낙심한 소운은 하선의 품에 안겨 서럽게 눈물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콧잔등을 시큰하게 만들었다. 나아가 격분한 하선이 대비를 폐모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은 상황. 이처럼 바람 잘 날 없는 하선-소운이 종국엔 비단길 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본 장면은 경상남도 거제시에 위치한 신선대에서 촬영됐다. 그동안 '왕이 된 남자'는 합천 황매산, 칠곡 팔공산 가산바위, 안면도 기지포 해수욕장 등 전국 팔도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영상에 담아내며 풍부한 미장센으로 호평을 얻어왔다. 이에 또 한번 아름다운 영상미로 시청자들의 눈을 만족시킬 '왕이 된 남자' 본 방송에 기대감이 증폭된다.

'왕이 된 남자'는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 오늘(25일) 밤 9시 30분에 14회가 방송된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