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포커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
[인물포커스] 서정걸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예인들 현장목소리 귀 기울여 도자산업 활성화 지원정책 마련”

한국도자재단은 지난해 큰 변화를 모색했다. 경기 도자의 옛 명성을 되찾기 위한 작업을 위해 ‘지역’에 집중, 도예인들과의 소통을 늘리고 전수조사를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 연말 개최한 ‘도예인 소통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수용해 사업에 반영하는 등 도예인들의 숨통을 터주고 있다. 올해는 재단 창립 20주년을 맞아 새도약을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서정걸 재단 대표는 “그동안 재단의 존재감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다. 지난해는 경기 도자 산업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면서 “올해도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다양한 의견들이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 첫번째 시도가 바로 ‘도자센서스’와 ‘도예인 소통한마당’이었다. 도자센서스는 국내 도자 산업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기 위한 조사다. 지난해 11월부터 시작해 다음달까지 전국 1천600여개소 도자요장(공방)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서 대표는 “도자 산업을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제대로 된 시장 정보가 필수”라면서 “요장이나 공방을 운영하지 않는 도예인까지 세밀하고 촘촘하게 진행된다. 단순한 통계자료가 아닌, 실제 시장의 움직임과 경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열린 도예인 소통한마당은 10여년 만이다. 150여 명의 도예인을 초청해 올해 사업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현재 재단이 가진 문제들에 대한 해결 방안을 도출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도예인들과 소통하지 않는 다는 것은 재단의 존재 가치가 없어지는 것”이라며 “그들의 고충과 건의 사항 등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실질적인 도예 지원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올해는 이와 더불어 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3개 기관이 위치한 이천ㆍ여주ㆍ광주시와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안도 구상 중이다. 
서 대표는 “이천, 여주, 광주 등 3개 지역에 특화된 도자 산업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라면서 “각 시의 지원이 절실한 만큼, 협의체를 구성한다면 더 큰 시너지 효과가 나오지 않겠나”라고 기대했다. 

올해 10회를 맞이하는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또한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했다. 앞서 공모방식도 기존 작품 위주에서 작가 위주로 변경, 지난해 진행한 공모에서 82개국 1천599명 작가의 1만716점 작품이 접수되며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그는 “국제적인 가치는 물론 지역 도예인들 홍보 및 매출 증진에 목표를 두고 방식을 대폭 개선했다”며 “참여형 콘텐츠를 강화하고, 3개 지역의 특화산업과 연계해 참가자들이 도자 예술과 문화를 직접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SNS를 활용해 행사를 생중계하는 등 온오프라인의 벽을 허물겠다는 복안이다.

서 대표는 “오프라인에서 하는 행사들을 SNS로 중계해 전 세계 어느 곳에서라도 비엔날레를 보고,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면서 “창립 20주년을 맞아 많은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 새로운 모습을 기대해도 좋다”고 자부했다.

글_송시연기자 사진_경기일보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