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연 태도 논란, '라스'에서 어땠길래?
이주연 태도 논란, '라스'에서 어땠길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라디오스타' 방송화면
mbc'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이 ‘라디오스타’에서 보여준 태도로 논란에 휩싸였다.

6일 밤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이주연, 송재림, 곽동연, 안우연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주연은 방송 내내 돌직구 멘트로 MC 및 함께 출연한 게스트들을 당황시켰다.

그는 “토크쇼가 처음이라서 겁이 많이 난다. 이상한 질문 많이 하지 말아달라. 저한테 말 많이 걸지 말아달라”고 해 MC들의 말문을 막았다. 이에 김구라가 “토크쇼에서 말을 걸지 말라는 게 뭐냐. 이상한 사람”이라고 했고, 김국진도 “한두 마디 했는데도 되게 이상하다”고 받아치며 웃음을 유발했다.

이후 이주연은 송재림이 이야기하는 도중 잡담을 하는 모습을 보였고 김구라가 “무슨 얘기를 하냐”고 묻자 “건조하다”고 답했다.

이에 송재림이 물을 건네자, 이주연은 “목마른 게 아니고, 오빠 얘기가 지루하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MC들은 “솔직하다. 이런 말 하는 사람은 처음”이라며 놀라워했고 송재림은 오히려 “초면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방송이 장난이냐” “무례하고 재미없다” “너무 건방져 불쾌하다”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으며 이주연의 SNS에도 이같은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