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계선선박 식별 스티커 부착…현장관리 강화
인천항만공사, 계선선박 식별 스티커 부착…현장관리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IPA)가 인천 앞바다의 배들이 더욱 안전하게 인천항을 드나들 수 있도록 선박관리를 강화한다.

IPA는 인천항 계류질서 확립 및 강화를 위해 계선신고를 완료한 선박에는 ‘계선선박 스티커’를 붙여 관리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계선은 선박이 화물을 싣고 여객이 오르내리기 위해 배를 대는 것을 뜻한다.

선박 입출항법에 계선을 희망하는 선주는 해양수산부장관에게 신고해야 하지만, 그동안 계선신고 없이 무단으로 장기 계류하는 선박이 있어 통항 안전에 지장을 주는 사례가 있었다.

특히, 현장에서 계선신고 여부를 구분하기 어려워 단속에 큰 어려움이 있다는 것이 IPA 설명이다.

앞으로 계선하고자 하는 선주는 IPA와 계선 기간 및 장소를 협의한 후 인천지방해양수산청에 선박계선신고서를 제출해 허가받을 수 있으며, 계선 기간에 있는 선박이라도 재협의를 통해 손쉽게 운항 재개가 가능하다.

IPA는 계선허가를 받은 선박 측면과 조타실 부근에 ‘계선선박 스티커’를 부착해 배에 붙은 스티커를 통해 계선신고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돼 보다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전망이다. 계선신고 없이 장기계류 중인 선박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계도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인천항만공사 김경민 항만운영팀장은 “눈에 잘 보이는 스티커 부착은 무단 장기계류선박을 차단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