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용 장쯔이 스캔들 "날 보고 웃어줬다"
정석용 장쯔이 스캔들 "날 보고 웃어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석용이 '미운 우리 새끼'에서 중국 배우 장쯔이와의 스캔들을 언급했다. SBS
배우 정석용이 '미운 우리 새끼'에서 중국 배우 장쯔이와의 스캔들을 언급했다. SBS

배우 정석용이 장쯔이와의 스캔들 주인공이 자신이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와 정석용이 하얼빈 여행을 떠났다. 이날 정석용은 영화 '무사'에 함께 출연한 장쯔이를 언급하며, 당시 스캔들 주인공이 바로 자신이었다고 말했다.

정석용은 "장쯔이가 어렸다. 난 항상 쯔이라고 불렀다"며 "날 좀 좋아라 했다"고 능청을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정석용은 이어 "관심 있으면 주로 좋아하는 남자의 소지품을 갖고 싶어 하지 않냐. 사극이니까 그때 내가 머리카락을 길렀다. 내가 머리카락을 묶고 있으면 장쯔이가 내 고무줄을 갖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정석용이 장쯔이와의 스캔들 자랑을 이어가자 임원희는 "장쯔이란 배우가 널 보고 웃어준 것을 추억으로 생각하라"고 말했고, 정석용은 "그냥 웃어준 게 아니다. 내 몸에 있는 걸 달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정석용은 "연락처 주고 받았냐"는 물음에 "안타깝게도 연락처는 못 받았다. 첫 영화기도 하고 작품에 집중했다. 그 정도다"라고 답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