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피뎀 먹고 성폭행 당했다'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착수
'졸피뎀 먹고 성폭행 당했다'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트클럽에서 만난 남성이 자신에게 수면유도제를 먹이고 자신을 성폭행했다는 한 여성의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부천 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여성 A씨는 자신을 성폭행한 혐의로 남성 B씨를 올해 1월 26일 고소했다.

A씨는 B씨가 올해 1월 26일 오전 5시 30분께 부천시 한 모텔에서 자신에게 수면유도제를 먹이고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A씨를 대상으로 약물 검사를 진행, A씨의 혈액에서 수면유도제인 '졸피뎀' 성분을 채취했다.

A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B씨는 당일 인근 나이트클럽에서 처음 만난 남성이며 밖에서 술을 함께 마시려 했는데 문을 연 술집이 없어서 함께 모텔에서 쉬다가 귀가하려 했다"며 "모텔에서 A씨가 권한 맥주를 마신 뒤 기억이 끊겼으며 일어나보니 옷이 모두 벗겨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복용하는 약 중에는 졸피뎀 성분이 없는데 이 성분이 내 혈액에서 나온 것은 A씨가 나에게 졸피뎀을 먹였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경찰은 A씨가 복용하는 약 중에 졸피뎀 성분이 있는지를 조사하는 한편 B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졸피뎀 성분이 어떤 경로로 A씨의 혈액으로 들어갔는지를 조사하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혈액 분석을 의뢰했다"며 "이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경위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