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시민단체의 산황동 골프장 백지화 주장에 대한 입장 밝혀
고양시, 시민단체의 산황동 골프장 백지화 주장에 대한 입장 밝혀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03. 12   오후 9 : 21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12일 산황동 스프링힐스 골프장 증설 백지화를 주장하며 장기간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는 ‘고양시 산황동 골프장 백지화 범시민대책위원회’에 환경문제 등의 객관적 검증을 위한 공동검증 참여를 촉구했다.

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범대위가 요구한 직권취소는 각 법령에 의한 행정절차를 이행 후 적법하게 결정된 사항으로 직권 취소를 위한 명백한 폐지 사유가 없어 현재로서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특히 환경영향평가 협의 완료 후에도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환경오염 문제 등에 대한 객관적 검증을 위해 범대위 측에 공동검증에 대한 협의를 수차례 제안했지만 이에 응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강원도 및 인천시 등의 사례와 같이 골프장 증설계획 폐지를 요구하는 주장에 대해서도 정수장과의 거리에 대한 문제 등의 사유로 폐지 결정된 사항이 아닌 각각 사안별로 다양한 사유가 있는 만큼 단순 비교 사례가 될 수 없다는 판단이다.

범대위가 주장하는 행정절차 상의 부정행위에 대해서도 현재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인 만큼 감사 결과에서 지적사항 발생 시 이를 수용해 시정할 방침이다.

골프장 부지를 시에서 매입해 도시숲을 조성하라는 범대위의 제안에 대해서도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골프장 증설부지의 토지매입비를 포함한 공원 조성에 약 600억 원 이상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기 때문에 어려운 재정상황 및 도심 내 장기미집행 공원의 조성 등을 감안할 때 힘들다는 것이다.

한편 범대위는 이날 오전 고양시청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황동 골프장 문제에 대해 시장, 공무원, 지역 정치인들은 반시민적 태도를 드러내고 있다. 이는 ‘적폐’의 현신”이라며 “전임 시장이 벌여놓은 산황동 골프장 증설문제가 현 시장에게는 큰 부담이겠지만 반드시 해결하고 넘어가야 할 문제”라며 백지화 요구를 이어갔다.

범대위는 또 최근 유튜브 방송을 통해서도 백지화를 주장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