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HPV바이러스 주의보, 예방접종이 필요한 이유
대학생 HPV바이러스 주의보, 예방접종이 필요한 이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 EBS
HPV(사람유두종바이러스). EBS

신학기가 되면서 대학생들 사이 HPV바이러스 주의보가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HPV(Human Papillomavirus, 사람유두종바이러스)는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지속적으로 감염되면 자궁 경부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만 한 해 약 3,500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약 900여 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람유두종 바이러스(HPV)를 원인으로 하는 자궁경부암 환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8년 6만 2071명, 진료비는 1,245억 1742만 원으로 2009년과 비교해 연평균 각각 2.1%, 6.3% 증가했다.

특히 자궁경부암 발생의 연령대별 환자수를 살펴보면 주로 30~50대 사이가 가장 많으며, 상대적으로 20대는 그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그럼에도 대학생들이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이유는 2009년과 비교해 2018년 환자수가 약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다른 연령대보다도 증가 속도가 빠르기 때문이다.

이처럼 20대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HPV바이러스에 대한 경각심이 강조되면서 유일한 해결책이라 할 수 있는 예방접종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자궁경부암 예방을 위해서는 젊은 여성을 포함해 모든 연령대의 여성들이 산부인과 정기 검진을 받을 필요가 있다.

HPV 예방접종 비용 지원 대상은 매년 만 12세 여성청소년이다. 20세 이상 여성의 경우 국가 암 검진 대상에 '자궁경부암'이 포함돼 있어 2년 주기로 무료 검진을 받을 수 있다. 2019년 기준 국가 자궁경부암 무료검진 대상자는 만 20세 이상의 출생연도 끝자리가 홀수로 끝나는 여성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