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올해, 청년정책 원년”… 다양한 청년정책 추진
고양시, “올해, 청년정책 원년”… 다양한 청년정책 추진
  • 송주현 기자 atia@kyeonggi.com
  • 입력   2019. 03. 17   오후 4 : 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올해 청년 커뮤니티 공간 조성 및 고양청년 재정지원 프로그램 등 청년정책을 위해 194억 원의 예산을 편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가장 눈에 띄는 정책은 고양청년 재정지원 프로그램이다. 시는 최근 KEB하나은행, 경기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체결해 청년 창업자에게 2년간 200억 원 규모의 창업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청년 창업자는 업체당 최대 5천만 원까지 무담보 신용보증뿐만 아니라 시중 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올 8월 고양시 청년들을 위한 커뮤니티 공간과 창업공간도 마련될 예정이다. 청년 커뮤니티 공간은 청년들의 교류 공간, 회의실, 청취다방(청년의 취업과 소통을 위한 수다방), 공유부엌 등으로 꾸며질 계획이다. 청년들이 자유롭게 이용하며 미래를 준비할 수 있도록 화정터미널 2층에 조성된다.

청년(예비) 창업자들을 위한 공간 조성도 구상 중이다. 시는 청년관련 사업 예산으로 23개 사업·194억 원을 편성해 이 중 청년배당에 152억 원을 지역화폐로 발행할 예정이다.

시는 청년정책 심의기구인 청년정책위원회와 청년의견수렴 기구인 청년정책협의체의 청년위원들과 발맞춰 정책을 수행해 나가고 있다. 특히 지난 11일 열린 청년정책위원회에는 청년정책 협의체 위원도 참석해 2019년 고양시의 청년정책 사업안을 보고받고, 청년 기본 조례 개정안 및 2020년 추진 사업안에 대해 심도 높은 토론을 진행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청년이 청년정책을 직접 제안하는 청년정책 아이디어 공모제, 청년정책 포럼, 청년정책 박람회 등 청년이 시정에 직접 참여하게 해 올해 그야말로 청년정책의 원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유제원·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