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경제자유구역 계획인구 60% 넘었다
인천 경제자유구역 계획인구 60% 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청라·영종 32만여명 기록
인천경제청, 최종 개발 완료
2027년→2030년 변경 추진

국내 첫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송도·청라·영종 등 인천경제자유구역 인구가 계획인구의 6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올해 2월 말 현재 인천경제자유구역 인구는 총 32만4천73명(외국인 5천559명 포함)으로 계획인구 53만8천373명의 60.1%를 기록했다.

3개 지구별로는 송도국제도시 14만5천186명(계획인구 26만4천611명), 청라국제도시 10만986명(계획인구 9만명), 영종국제도시 7만7천901명(계획인구 18만3천762명)이다.

2003년 8월 11일 국내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고시된 인천경제자유구역은 1단계 ‘국제도시 기틀 조성’, 2단계 ‘본격 투자 유치’를 거쳐 2020년까지 3단계 개발을 마치는 것으로 계획했지만 글로벌 금융위기와 부동산 경기침체 등의 여파로 국내외 투자가 위축되면서 개발 완료 목표 연도를 2027년으로 연장한 상태이다.

특히 인천경제청은 첨단 바이오클러스터로 조성할 계획인 송도 11공구의 매립공사도 끝나지 않아 최종 개발사업 기간을 2030년까지로 변경하는 방안을 산업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관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