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두산 제압 5연승 질주…시범경기 1위 마감
SK, 두산 제압 5연승 질주…시범경기 1위 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펜딩 챔피언’ SK 와이번스가 2019시즌 시범경기를 1위로 마쳤다.

SK는 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2019’ 시범경기에서 선발투수 브록 다익손의 호투에 힘입어 두산 베어스를 1대0, 8회 강우 콜드승을 거뒀다.

이로써 이틀 연속 두산을 제압하며 5연승을 질주한 SK는 5승 1무 2패로 시범경기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선발 다익손은 5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 활약을 펼쳤고, ‘불펜 요원’ 박정배ㆍ김택형ㆍ박희수도 나란히 무실점으로 피칭을 선보이며 정규리그 활약을 예고했다.

경기초반 SK가 먼저 기회를 잡았다.

SK는 1회 한동민의 볼넷과 이재원의 중전안타로 1사 1,2루 찬스를 잡았지만 제이미 로맥과 정의윤이 연달아 삼진으로 물러나며 선취득점 기회를 놓쳤다.

하지만 3회 선두타자 김성현과 노수광의 연속 안타에 이어 한동민이 볼넷을 얻어내 만든 무사 만루 상황에서 이재원이 투수 앞 땅볼을 쳤고, 이 타구를 잡은 세스 후랭코프다 던진 홈 송구가 빗나가며 상대 실책으로 선제득점을 뽑았다.

이후 추격에 나선 두산 강타선을 SK 불펜이 무리없이 막아내 1대0으로 리드한 상황에서 8회 빗방울이 굵어지며 경기가 중단돼 SK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한편, KT 위즈는 홈에서 열린 마지막 시범경기서 선발투수로 나선 이대은이 4이닝 5피안타, 4볼넷, 3실점으로 난조를 보이며 LG 트윈스에 1대6으로 이끌렸지만 5회 강한 비가 내리며 노게임이 선언됐다.

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