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범준 저작권료 '벚꽃연금' 고백…"첫해 9억짜리 집 구입"
장범준 저작권료 '벚꽃연금' 고백…"첫해 9억짜리 집 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디오스타' 장범준이 '벚꽃엔딩'의 저작권료를 언급했다.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 장범준이 '벚꽃엔딩'의 저작권료를 언급했다. 방송 캡처

가수 장범준이 '벚꽃엔딩'의 저작권료를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는 '오 마이 딸링' 특집으로 꾸며져 '딸바보' 설운도 장범준 심지호 소란 고영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종신은 '벚꽃엔딩'의 저작권료에 대해 질문했다. 이에 장범준은 "처음 저작권료가 들어왔을 때 삼성동에 빚을 내서 9억짜리 집을 샀다"며 "그런데 그해 세금이 2억이 나왔다. 저는 6억 이상의 빚을 지고 집을 샀다"고 말했다.

이어 "그 집이 오를 줄 모르고 팔았다. 팔고 또 빚을 내서 회사 건물을 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범준은 "지금은 세무사가 세금 관리를 한다"며 "한 달에 몇 백씩 세금이라 생각하고 항상 저금을 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솔직한 장범준의 대답에 김국진은 "거의 조사를 받는 것 같다"며 "이렇게 정직한 청년은 처음 봤다"고 감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장범준은 버스커버스커 멤버들의 근황에 대해서도 공개했다. 장범준은 "브래드는 장인어른이랑 크루즈 여행을 떠났다. 형태는 지금 공익으로 근무한다. 나중에 형태의 공익이 끝나면 버스커버스커에 대해 진중하게 이야기해 볼 것"이라고 밝혔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