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가처분신청, 끝내 혼자 가기로
강다니엘 가처분신청, 끝내 혼자 가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 LM엔터테인먼트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 LM엔터테인먼트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이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했다.

강다니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율촌은 21일 LM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고 밝혔다.

율촌의 엄용표 변호사는 "LM이 강다니엘의 사전 동의 없이 강다니엘에 대한 전속 계약상의 각종 권리를 제3자에게 유상으로 양도하는 공동 사업 계약을 체결해 전속계약을 정면으로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상 가처분은 1~2개월 전후로 신속하게 결정이 이뤄지며, 인용 결정이 나올 경우 강다니엘은 바로 독자적인 연예 활동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강다니엘 본인의 사전 동의 없이 LM이 공동 사업 계약을 했다고 주장한 제3자는 CJ E&M으로 알려졌다. CJ E&M은 '프로듀스101' 시즌2를 제작했고, 워너원이 소속된 MMO엔터테인먼트의 모회사이기도 하다.

앞서 강다니엘은 지난달 1일 LM에 내용증명을 보내 계약상 수정과 협의를 해주지 않으면 계약이 해지된 것으로 간주하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따라 강다니엘이 소속사와 문제를 해결하고 갈등이 봉합될 것으로 보였지만, 결국 소속사와 헤어져 혼자만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

엄 변호사는 "강다니엘은 상황이 법적 논쟁으로까지 가게 돼 매우 안타깝고 자신을 아껴주는 팬들에게 무척 죄송하다고 하면서, 이번 사태가 하루속히 잘 마무리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