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제안제도’ 활성화로 행정의 변화 이끈다
고양시, ‘제안제도’ 활성화로 행정의 변화 이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정책제안 제도’를 대폭 개선해 시정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아이디어 창구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시는 시민들의 참여확산 등이 가능하도록 ‘제안 숙성 시스템’을 구축하고, 새로운 제안 창구들도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신문고의 ‘국민 생각함’은 다수인의 생각을 모아 공공의 문제에 대한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이를 정책과 제도로까지 실현할 수 있도록 설계된 국민 참여 플랫폼이다.

고양시는 이를 적극 홍보하고 활용해 불채택 제안도 실현가능한 제안으로 보완한다는 의지다.

지역내 고교생들에게 시정 참여 기회를 제공하는 ‘제안 창작소’라는 독특한 창구도 마련됐다.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에 관심을 갖고 지역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통해 학생들이 애향심과 주인의식을 가질 수 있도록 독려한다는 취지다.

행정 내부에도 ‘제안발굴단’을 신설했다. 주제에 관심 있는 직원들이 팀을 꾸려 1년 동안 연구하고, 본인들의 제안사항 뿐만 아니라 채택되지 못했거나 미완성인 다른 사람들의 제안까지도 다양한 시각으로 보완해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는 제도다.

이와함께 다양한 시민 아이디어를 시정에 반영하기 위해, 시민 공모전 ‘고양시민 창안대회’도 추진된다.

시는 다양한 창구들을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제안 우수부서평가, 직원포인트제, 시민 포상 등 다양한 인센티브도 함께 제공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광역행정으로 발전하고 있는 고양시의 복잡한 행정을 개선해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시민이 감동하는 행정서비스 제공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