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서울모터쇼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
쌍용차, 서울모터쇼에서 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2019 서울모터쇼에서 화려하고 다채로운 빛의 활용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며 관객에게 특별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부대행사를 진행한다.

쌍용차는 오는 28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개막하는 서울모터쇼에서 블레이즈 아트 그라운드(Blaze Art Ground)를 주제로 전시관에 코란도 등 주력 모델들을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코란도의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Blaze Cockpit)에서 경험할 수 있는 빛의 활용을 통해 현재에서 미래로의 연결성, SUV 고유의 아름다움을 화려한 시각적 이미지로 구현할 예정이다.

전시관 콘셉트는 쌍용자동차가 이번 모터쇼를 통해 제시하는 미래 모빌리티의 비전을 아우르는 것이라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쌍용차는 모터쇼 기간 동안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부대행사를 진행할 계획으로, 쌍용차 보유 고객은 핑거푸드와 음료가 서빙되는 2층 오너스 라운지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또 모터쇼 기간 동안 참가자를 모집해 G4 렉스턴과 코란도의 상품성을 직접 체험하는 시승을 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SNS(페이스북 ssangyongstory, 인스타그램 ssangyongmotor_official)를 통해 접수할 수 있다. 당첨자는 서울모터쇼 입장권과 티셔츠, 고급우산 등 쌍용 아트웍스(Ssangyong Artworks) 아이템을 증정한다.

현장접수도 가능하며 입장권 대신 커피 교환권을 증정하고, 티볼리 브랜드 보유 고객이 코란도를 시승하면 별도의 아트웍스 기념품(가죽파우치)을 증정한다.

평택=최해영ㆍ박명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