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성형 고백 이유…"지킬 게 많았다"
광희, 성형 고백 이유…"지킬 게 많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황광희가 성형 고백을 한 이유를 언급했다.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방송인 황광희가 성형 고백을 한 이유를 언급했다. 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그룹 제국의 아이들 출신 방송인 황광희가 성형 고백을 한 이유를 언급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tvN 예능 '인생술집'에서는 육혜승 광희 신지 아유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황광희는 "데뷔를 한지 얼 마 안 됐을 때 '스타킹'에 이어 '강심장'에 나왔다"며 "'강심장'에서 성형 이야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예능을 할 때 마스크도 쓰고 스타킹도 땡기고 해야 하는데, 성형을 계속 비밀로 할 수는 없었다. 이왕 이야기할 거면 한 번에 이야기하자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코만 아니라 이마와 턱도 지켜야 한다. 지킬 게 많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황광희는 "아무리 성형을 해도 센터에 갈 수가 없었다. 계속 아홉번째에 있거나 많이 올라야 일곱번째였다. 왜 이렇게 성형이 안 됐나 싶었다"고 말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