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서 '미쳤어' 부른 할아버지에 손담비 "감사해요" 인사
'전국노래자랑'서 '미쳤어' 부른 할아버지에 손담비 "감사해요" 인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손담비가 '전국노래자랑'에서 '미쳤어'를 부른 할아버지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담비 인스타그램
가수 손담비가 '전국노래자랑'에서 '미쳤어'를 부른 할아버지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손담비 인스타그램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한 할아버지가 손담비의 '미쳤어'를 불러 화제를 모으자 손담비가 직접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1 '전국 노래자랑'에는 77세 지병수 할아버지가 출연해 손담비의 '미쳤어'를 열창했다. 예상을 뛰어넘는 선곡과 독특한 스타일로 완성한 '미쳤어' 무대는 이후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며 순식간에 화제로 떠올랐다.

지병수 할아버지는 해당 방송에서 인기상을 수상했고, 무대 영상은 최고 인기 동영상이 됐다. '미쳤어' 원곡자인 손담비 역시 이를 접하고 자신의 SNS에 춤을 추며 "할아버지 감사해요"라는 인사를 담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전국노래자랑'에서 손담비의 '미쳤어'를 부르고 온라인 스타가 된 지병수 할아버지. KBS1
'전국노래자랑'에서 손담비의 '미쳤어'를 부르고 온라인 스타가 된 지병수 할아버지. KBS1

'미쳤어'를 부른 지병수 할아버지는 지난 2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 쇼'에 출연해 "방송 나가고 가족들이 난리가 났다. 누님들에게 다 전화가 와서 '동네 아줌마들이 난리 났다'고 하더라. 오늘도 복지관에서 사람들이 다 내 이름을 모르니까 '미쳤어' 어디가냐고 하더라"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예전에 옷 장사로 돈을 벌었는데 IMF 때문에 하루 아침에 날렸다. 지금도 생각하면 아무 필요 없어서 마음을 비웠다"며 "이제는 그냥 아프지 않고 즐겁게 살다가 어느 순간에 가는 게 내 행복"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손담비를 향해 "내가 '미쳤어'를 너무너무 사랑하고 좋아한다. 같이 듀엣으로 한번 해 주시면 안 되겠냐"고 깜짝 듀엣을 제안해 앞으로 두 사람을 한 무대에서 볼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