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아 감소추세 지속…1월 출생 또 역대 최저
출생아 감소추세 지속…1월 출생 또 역대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생아 감소추세가 지속하며 올해 1월 출생아 수가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1월 출생아는 3만 300명으로 1년 전보다 6.2%(2천 명) 감소했다.

이는 1월 기준 월별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81년 이후 가장 적은 수치로, 출생은 계절이나 월 선호도에 따라 변동성이 있어 전년 동월과 비교한다.

통상 어린이집·유치원에서 자녀가 또래보다 작은 것을 원하지 않는 부모들의 선호도 때문에 연초인 1월과 3월 출생아 수가 많은 편이다.

하지만 올해 1월에도 출생아 감소추세는 계속 이어졌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출생아 수는 34개월 연속 최저기록을 경신 중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2017년 1월 11% 수준이었던 전년 같은 달 대비 감소 폭이 지난해 1월에는 7.4%, 올해는 6.2%로 감소추세가 조금 줄어들기는 했다”고 설명했다.

1월 혼인 건수도 2만 1천300건에 그치며 같은 달 기준 1981년 월별 통계집계 이래 가장 적었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12.7%(3천100건) 감소했다.

사망자 수는 2만 7천300명으로 지난해보다 13.6%(4천300명) 줄었고, 인구 1천 명 당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6.3%였다. 같은 달 이혼 건수는 전년보다 9.0%(800건) 늘어난 9천700건이었다. 조이혼율은 2.2%였다.

한편, 홍남기 부총리는 인구감소 대응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2031년으로 예측됐던 우리나라의 인구감소 시점이 더 앞당겨질 것 같다”며 “내달 범정부 차원의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켜 상반기 안에 종합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