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어머니의 초상
[詩가 있는 아침] 어머니의 초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의 영정사진을 보면
살아 계실 때가 생각난다.

조용한 성품에 말씀이 없으시고
오랜 세월 지병을 앓으셨고
친구도 별로 없으셔서
스님처럼 하루해를 지내셨다.

그 외로움
얼마나 깊으셨을까,
바다 속만큼 깊으셨을까.

돌아가시기 전 말씀하셨다
인생은 풀잎이라고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수정 꽃이라고
햇살이 퍼지면 사라지는 물방울이라고

어머니의 초상화를 보면
풀잎의 이슬이 떠오른다.

장경옥
<국보문학>으로 등단. 수원문학아카데미 <시인마을> 동인. 한국경기시인협회 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