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인] 유튜브 ‘영자씨의 부엌’ 운영 서영자씨
[문화인] 유튜브 ‘영자씨의 부엌’ 운영 서영자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업주부서 5만4천명 유튜버로 ‘인생2막’ 엽니다”

유튜브 ‘영자씨의 부엌’ 운영하고 있는 서영자 씨는 5만4천516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인기 유튜버다. 35년간 누군가의 아내이자 삼남매의 엄마로 전업주부로 살아왔던 그가 인기 유튜버가 되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오직 엄마의 손맛이 담긴 요리법으로 6개월만에 구독자 5만명을 넘어섰고 누적 조회수 900만건을 기록하며, 인생 이모작을 시작했다.

유튜브는 집밥을 그리워 하는 아들에게 요리법을 알려주기 위해 영상을 찍으면서 시작했다.

“아들이 타국에 있다보니 엄마 밥을 그리워 하더라고요. 제가 자주 해줬던 음식들을 해 먹고 싶다고 물어보는데, 전화 통화로는 한계가 있었어요. 그래서 아들의 추천으로 유튜브에 요리 과정을 담은 영상을 찍어 올렸죠.”

처음 올린 영상은 아들이 가장 좋아하는 ‘김치김밥’이다. 간을 하지 않은 밥에 고소한 계란 지단과 송송썬 김치 만을 넣어 만든 김치김밥 영상에 구독자가 생기면서, 지난해 9월부터 본격적으로 유튜버의 길로 들어섰다.

이후 콩자반, 콩나물무침, 가지볶음, 무나물, 도라지볶음, 계란말이, 소시지볶음, 비빔국수, 소고기미역국 등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한식 요리를 업로드했고 하루 최대 1천500여명의 구독자가 늘어날 정도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무엇보다 계량을 하지 않는다는 서영자 씨의 만의 요리법이 꾸준히 사랑받고 있는 비결이다. 가령 계란 지단을 부칠 때 소금의 양을 몇 스푼이라 알려주는 것이 아니고, 계란 푼 물을 찍어 먹어 봤을때 약간의 간이 느껴질 만큼만 넣으라고 이야기한다.

“같은 요리를 해도 맛이 다 달라요. 식재료의 상태나 그릇의 두께, 불의 쎄기 등 요리하는 환경이 같을 수가 없기 때문이죠. 요리책을 보고 따라하는 데도 완성도가 떨어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어요.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계량을 하지 말자고 생각했죠. 계량 대신 손 쉽게 가늠할 수 있는 방법으로 팁을 전하고 있어요.”

협찬을 일체 받지 않으면서 구독자의 신뢰도 얻었다.

“아무래도 구독자 수가 늘어가니까 협찬에 대한 제안이 많이 들어오더라고요. 협찬 받은 재료로 음식을 하다보면 정작 구독자 분들이 원하는 요리를 알려주지 못하게 되니까, 정중하게 거절하고 있죠. 집 앞 텃밭에서 키운 재료들로 가족들이 먹고 싶어하는 음식을 만들고 있다는 것을 많이들 알아주시는 것 같아요.”

유튜브를 하기 위해 특별히 준비하거나 배운 없다. 가정주부로 살면서 오랜시간 쌓아온 요리 내공과 가족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중년이 넘어가면서 많은 주부들이 갱년기 증상으로 우울증을 겪잖아요. 저도 그랬죠. 헌데 유튜브를 시작하면서 제 삶에 활력이 생겼어요. 매일 영상을 올린다는게 쉽지 않은 일이지만, 피곤하지 않더라고요. 제가 즐거워하니까 가족들도 적극적으로 나서 응원해주고 있어요. 영상을 찍고 편집하는 걸 남편과 딸이 도와줘요. 가족들의 지원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었죠.”

구독자가 전하는 응원의 메시지도 큰 힘이 됐다.

“제 구독자 중에 외국에 살고 있는 분들이 많이 있어요. 영상 속 레시피를 따라하니 엄마가 해준 밥 맛이 난다거나 고향 생각이 난다거나 방법이 어려워 못하고 있었는데 잘 해먹었다는 메시지를 보내줘요. 구독자 분들이 전하는 감사인사만큼 기분 좋은 일도 없는 것 같아요.”

아직도 알려줄 요리들이 무궁무진하다. 또 앞으로는 더 다채로운 요리를 올릴 계획이다.

“한식이라고 하면 한계가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더라고요. 제가 35년 동안 하루 3끼씩 차린 밥 상만해도 3만8천여 번이 넘어요. 김치 만해도 어떤 재료로 어떻게 담그냐에 따라 종류와 맛이 달라지잖아요. 요리에는 한계가 없는 것 같아요. 구독자 층이 다양해 지고 있는 만큼 퓨전음식이나, 양식, 제빵 종류로도 넓혀나갈 생각이예요.”

새로운 목표도 생겼다.

“제가 살고 있는 곳이 충남 부여입니다. 이곳에는 다문화가정이 많아요. 언어가 완벽하지 않다보니 음식을 배우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영상을 보고 배우는데도 한계가 있고요. 구독자 10만을 기록하면, 부여군에 제안해 다문화가정에 음식을 가르쳐주는 무료강좌를 진행하고 싶어요. 그러기 위해서 더 열심히 달릴겁니다.”

송시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래 2019-04-11 15:33:30
정말 팬입니다 구독하고 항상 시청하고 있어요 응원합니다 ~~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