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기안84, 패션쇼서 민폐 논란에 "죄송합니다"
'나혼자산다' 기안84, 패션쇼서 민폐 논란에 "죄송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가 패션쇼에서 민폐 논란에 사과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패션위크 무대에 선 성훈의 모델 도전기가 펼쳐졌다. 패션위크 당일 성훈은 헤어와 메이크업을 세팅하며 쇼의 디자이너인 장광효와 살갑게 인사를 나누는가 하면 복잡한 피날레 동선을 끊임없이 암기하며 만반의 준비를 했다. 리허설 현장에서부터 쇼가 시작되기 전까지 긴장한 기색을 드러냈지만 쇼가 시작되자 능숙한 워킹을 선보였다.

이 가운데 성훈의 런웨이를 지켜보던 기안84는 진지하게 워킹 중인 성훈을 향해 현장에서 “성훈이 형”이라고 큰 소리로 부르는 등 돌발 행동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헨리는 “축구랑 이거랑 어떻게 같으냐. 쇼 많이 갔지만, 이름 부르는 건 처음 봤다”면서 지적했다. 박나래도 “헨리가 바이올린 하는데 옆에서 이름 부르는 것”이라고 했고, 이시언 역시 “나였다면 바로 이단옆차기 갔을 것”이라며 비난을 쏟아냈다. 결국 기안84는 “이제 보니까 민폐”라며 자신의 행동을 반성했다. 민폐 논란을 예상한 듯 박나래는 기안84에게 “사과 한 번 하라”고 했고, 기안84는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를 전했다.

허정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