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경 "헤까닥 다른 세계 갔다오면 무대 끝나있어"
이라경 "헤까닥 다른 세계 갔다오면 무대 끝나있어"
  •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 입력   2019. 04. 08   오전 9 : 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kbs'아침마당' 방송화면

이라경이 ‘전국노래자랑’ 무대를 장악한 비결에 대해 밝혔다.

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명불허전 코너에는 SNS 스타 이라경을 비롯해 ‘할담비’로 화제가 된 지병수 옹, 김태군, 장동희-이신화, 방대한 등이 출연했다.

이날 이라경은 지난 2월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어렸을 때부터 외할머니, 외할아버지랑 지낸 세월이 많다”며 “여행을 갈 때도 귀에 못이 박히도록 트로트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주위 친구들이 태연 ‘만약에’, 빅뱅 ‘거짓말’을 들을 때 나는 조항조 씨의 ‘만약에’, 김추자 씨의 ‘거짓말이야’를 들었다”면서 “‘전국노래자랑’이 저의 안방처럼 친근해서 자연스럽게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전국노래자랑’ 무대를 장악한 비결에 대해 이라경은 “연습을 따로 안 한다. 연습하면 연습한 걸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생긴다”며 “헤까닥 눈이 다른 세계에 갔다 오면 무대가 끝나있다. 무대에서는 기절을 하더라도 온 힘을 다해 노래를 부른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무대에 선 이라경은 ‘서울구경’을 열창하며 넘치는 끼를 발산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