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측 "로버트 할리 촬영분, 최대한 편집"
'라디오스타' 측 "로버트 할리 촬영분, 최대한 편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로버트 할리가 경찰에 체포됐다.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로버트 할리가 경찰에 체포됐다. 연합뉴스

'라디오스타' 측이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방송인 로버트 할리의 촬영 분량을 최대한 편집하겠다고 밝혔다.

MBC 예능 '라디오스타' 측은 9일 "이번주 수요일(10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에 로버트 할리 씨가 출연하기로 했다. 이미 녹화가 끝나고 편집을 마친 상태에서 불미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경찰수사가 진행 중인 중대사안이라는 점과 연예인 마약 사건에 대한 시청자들의 정서를 고려해 방송전까지 로버트 할리 씨 관련 내용과 출연 장면을 최대한 편집함으로써 시청자분들이 불편함 없이 방송을 보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포버트 할리는 지난 8일 오후 4시 10분께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의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됐다. 로버트 할리는 현재 서울 자택에서 온라인으로 구입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 새벽 1시 30분께 수원남부경찰서로 압송된 로버트 할리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