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JTBC 사직서에 남긴 한 마디는(전문)
장성규, JTBC 사직서에 남긴 한 마디는(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 인스타그램

장성규 아나운서가 7년 만에 JTBC를 떠나 프리랜서로 활동하게 됐다.

9일 장성규는 자신의 SNS에 사직서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사직서에 퇴직 사유로 ‘전직’이라 기재했고, 회사에 대한 건의사항란에는 ‘아나운서팀 잘 부탁드립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약 8년간 아낌없이 은혜를 베풀어 준 JTBC 전 직원분들과 시청자 여러분의 사랑 덕분에 낼 수 있었던 용기”라며 “두렵기도 하다. 다만 실패는 두렵지 않다. 이미 새로운 도전을 시도한 것만으로도 충분히 제 자신이 기특하고 멋지다”고 말했다.

이어 장성규는 “저를 위한 새로운 길을 만들어주신 중앙 그룹 어른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이런 용기를 낼 수 있게 힘을 주신 모든 분들의 얼굴에 먹칠하지 않는 방송인으로 성장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2년 JTBC 개국과 함께 특채 아나운서로 본격 활동을 시작한 장성규는 ‘아침&’ 등 뉴스와 교양 프로그램을 거쳐 ‘김국진의 현장박치기’, ‘아는형님’, ‘방구석 1열’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장성규 인스타그램 전문

일정 마치고 부재중 전화가 서른 통이나 와있길래 뭔 일 난 줄 알고 깜짝 놀랐네요
우선 제가 직접 말씀드렸어야 했는데 기사로 먼저 접하시게 만들어 죄송합니다
다시 한번 제 손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얼마 전 처음으로 사직서를 썼습니다
부족한 제가 새 출발을 하게 된 겁니다 약 8년간 아낌없이 은혜를 베풀어 준 jtbc 전 직원분들과
시청자 여러분의 사랑 덕분에 낼 수 있었던 용기입니다
깊이 감사합니다

더 다양한 플랫폼에서 여러분께 인사드릴 수 있게 되어 설레면서도
과연 잘 할 수 있을까, 두렵기도 합니다
다만 실패는 두렵지 않습니다
이미 새로운 도전을 시도한 것만으로도 충분히 제 자신이 기특하고 멋집니다

끝까지 저를 믿어주시고 저를 위한 새로운 길을 만들어주신 중앙 그룹 어른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이런 용기를 낼 수 있게 힘을 주신 모든 분들의 얼굴에 먹칠하지 않는 방송인으로 성장할 것을 약속드리며 줄이겠습니다
사랑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