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박스오피스> 애슈턴 커처 1,2위 석권
<美박스오피스> 애슈턴 커처 1,2위 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슈턴 커처 주연 영화 두 편이 나란히 주말 박스오피스 1,2위에 올랐다.

9월29일~10월1일 북미지역 박스오피스 잠정집계에 따르면 애슈턴 커처는 자신이 목소리 연기를 맡은 애니메이션 코미디 '부그와 엘리엇(원제 Open Season)'이 2천300만 달러의 수입으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케빈 코스트너와 공연한 액션영화 '가디언(The Guardian)'이 1천770만 달러로 2위에 올라 출연 영화들이 모두 흥행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부그와 엘리엇은 가정집에서 기른 곰 부그가 사냥시즌을 앞두고 집에서 벗어나 야생의 세계로 내몰린 후 말만 번지르르하게 하는 수다스런 사슴을 만나 친구가 되는 이야기를 코믹하게 담은 가족 애니메이션이다. 마틴 로런스가 곰, 애슈턴 커처가 사슴의 목소리 연기를 각각 맡았다.

'부그와 엘리엇'은 소니영화사가 픽사애니메이션이나 드림웍스 애니메이션처럼 디지털 애니메이션 특화 제작사로 키우기 위해 4년 전 설립한 소니픽처스 애니메이션의 첫 작품. 소니픽처스 애니메이션의 예어 랜도 회장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브랜드명을 키우려면 많은 시간과 여러 편의 작품이 쌓여야 한다"면서 "관객이 우리 회사를 높게 평가해준다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2위를 차지한 '가디언'에서 커처는 미국 연안경비대의 구조요원 양성학교에 입학한 수영 챔피언 역을 맡아 베테랑 구조요원인 케빈 코스트너와 대결을 펼쳤다. 물속 장면이 많은 액션영화로 바다에 조난당한 사람들을 구하는 구조요원들의 용감한 활약상을 통해 영웅적인 행동과 희생정신을 부각시킨 액션드라마다.

전 주 1위를 차지했던 '잭애스 넘버2'는 1천400만 달러로 3위를 차지하면서 10일간의 총수입 5천15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번 주말 개봉한 또다른 코미디영화 '스쿨 포 스카운드럴(School for Scoundrels)'은 910만 달러로 4위를 차지했다. 2004년 개봉된 '나폴레옹 다이너마이트'로 유명세를 탄 배우 존 헤더가 나약한 주차위반 단속요원으로 출연, 남자다운 기개를 기르기 위해 자신감 키우기 수업을 듣게 되고, 강사인 빌리 밥 손튼과 짝사랑하는 여성을 놓고 대결을 하게 되는 이야기가 코믹하게 펼쳐진다.

이번 주말에는 또 아카데미상 후보작으로 거론되고 있는 두 편의 영화가 제한개봉돼 관객으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었다. 두 편의 영화 모두 공교롭게도 실존하는 두 명의 지도자들을 다뤘다. 한 편은 우간다의 독재자 이디 아민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스코틀랜드의 마지막 왕(The Last King of Scotland)'로 포레스트 휘티커가 이디 아민 역을 맡아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로 거론될 정도로 좋은 연기를 보인다. 이디 아민의 주치의가 되면서 위험한 관계 속으로 빠져드는 한 스코틀랜드 의사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영화는 뉴욕과 로스앤젤레스의 4개 극장에서 제한개봉돼 총 14만3천252달러를 벌었다.

또 한 편은 헬렌 미렌이 영국 엘리자베스2세로 출연하는 '여왕(The Queen)'. 마이클 신이 토니 블레어 수상 역을 맡은 이 영화는 지난 1997년 다이애나비의 죽음에 냉정한 태도로 일관한 영국 왕실에 대해 일반인이 느낀 분노를 탐구한다.

5~10위는 '무인 곽원갑'(470만 달러), '그리디론 갱'(450만 달러), '마법사'(280만달러), '플라이보이스'(230만달러), '블랙 달리아'(210만달러)와 '리틀 미스 선샤인'(200만달러)이 각각 차지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