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 신임 감독 데뷔전서 역전 결승골 도움
구자철, 신임 감독 데뷔전서 역전 결승골 도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분데스리가 로고


독일 프로축구 무대에서 활약하는 미드필더 구자철(30·아우크스부르크)이 신임 감독 데뷔전에서 역전 결승골을 어시스트하고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구자철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코메르츠방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분데스리가 29라운드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와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결승골을 돕고 아우크스부르크의 3대1 역전승을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난 아우크스부르크는 7승 7무 15패(승점 28)가 돼 18개 팀 중 14위에 자리하며 1부 잔류 가능성을 키웠다.

이번 프랑크푸르트전은 스위스 출신의 마르틴 슈미트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치른 첫 경기이다.

전반 14분 곤살로 파시엔시아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간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31분 마르코 리히터의 동점골로 균형을 되찾았다.

이어 전반 추가 시간 구자철이 정교한 대각선 패스를 찔러주자 리히터가 상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중거리 슛으로 연결해 다시 한번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을 2대1로 앞선 채 마친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39분 미하엘 그레고리치가 쐐기골을 꽂아 승부를 갈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