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현장] '어벤져스:엔드게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지난 10년 영광이었다"
[kg현장] '어벤져스:엔드게임'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지난 10년 영광이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내한해 기자회견을 열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내한해 기자회견을 열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2008년 '아이언맨' 이후 2019년 '어벤져스:엔드게임'까지 MCU(Marble Cinematic Universe)를 함께 한 소감을 전했다.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는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 아시아 프레스 컨퍼런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마블 스튜디오의 수장 케빈 파이기 대표와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형제, 배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이 참석했다.

이날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정말로 어떻게 보면 10년 전에 아무 근거 없는 자신감이 있었다. 당시에는 마이크도 하나 밖에 없었다"라며 "객관성이 생기면서 옵저버가 된 것 같다. MCU에 대한 애정을 갖고 느끼는 분들이 있는데, 저도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10년 전에는 저를 위해서 여러 가지를 하려고 했다. 그런데 이제는 정말 이 문화적인 현상이나 순간을 제가 직접 겪을 수 있어 영광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브리 라슨과 같은 스타 옆에 있게 돼 영광"이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어벤져스: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작품. 오는 24일 개봉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