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아시아나항공 매각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시장신뢰 회복하는 길"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 본사. 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핵심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약 3천억원)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이사회 결정에 따라 금호아시아나는 매각 주간사 선정,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매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금호아시아나가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요청한 5천억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당장 오는 25일 만기가 돌아오는 600억원 규모의 회사채를 상환해야 하는 등 유동성 위기에 몰려 있다.

아시아나 총 차입금은 작년 말 기준 3조4천400억원이고 이 가운데 1년 안에 갚아야 할 단기차입금은 1조3천200억원이다.

금호아시아나는 지난 10일 채권단에 ▲박삼구 전 회장의 영구 퇴진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에 담보 설정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매각 등을 조건으로 5천억원의 자금수혈을 요구한 바 있다.

그러나 채권단은 이튿날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며 박 전 회장 등 금호 일가가 경영에서 완전히 손을 떼지 않는 이상 지원은 힘들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아시아나항공이 시장에 매물로 나오게 되면서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애경그룹 등이 인수전에 뛰어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해당 기업들은 “계획이 없다”며 부인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건설회사인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만 남게 된다.

그룹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아시아나항공이 떨어져 나가면 금호그룹 매출은 3분의 1 수준으로 쪼그라드는 등 중견기업 수준으로 사세가 축소될 전망이다.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최선의 방안을 고심해왔다”며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는 것이 그룹과 아시아나항공 모두에게 시장의 신뢰를 확실하게 회복하는 것이라 여겼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