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30대는 '주몽', 男 50대는 '대조영' 팬
女 30대는 '주몽', 男 50대는 '대조영' 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하 사극 3편이 동시에 경쟁적으로 지상파TV 3사를 통해 방송되고 있다. 특히 이 사극 3편은 고구려의 건국과 멸망 시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는 공통점도 있어 눈길을 끈다.

하지만 각 드라마에 대한 성ㆍ연령별 선호도는 뚜렷이 갈린다. 가구시청률 40%를 웃돌며 전 연령층으로부터 고르게 인기를 얻고 있는 MBC '주몽'은 특히 여자 30대가 열혈 지지층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KBS1 '대조영'은 남자 50대 이상, SBS '연개소문'은 여자 50대 이상이 가장 좋아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청률조사회사인 TNS미디어코리아에 따르면, '주몽'(5월15일~9월26일)은 여자 30대의 시청률(이하 개인시청률)이 28.6%로 2, 3위를 차지한 여자 40대(23.9%)와 여자 50대 이상(23.8%)보다 훨씬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처럼 주요 시청층 1~3위가 모두 여성층으로 조사돼 '주몽'은 여자 시청층으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남자의 경우 남자 40대(20.8%)와 남자 50대 이상(19.8%)이 주요 시청층인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는 다른 사극에 비해 전 연령층의 고른 지지세가 두드러진 수치다. 5월15일 가구시청률 16.3%로 스타트한 '주몽'은 이런 인기를 등에 업고 꾸준히 상승세를 보인 끝에 9월26일 자체 최고 시청률인 43.6%를 기록했다.

'주몽'의 정운현 책임프로듀서(CP)는 "주인공 송일국 등 젊은 남성 연기자들이 폭넓은 여성 팬을 확보하고 있고, 극초반 판타지 요소가 여성 팬을 끌어들인 요인이 됐다"며 "'주몽'이 다른 사극에 비해 최근 멜로적인 요소가 복잡하게 얽히면서 여성 팬들의 감성도 자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반면, 발해사를 묵직한 남성적인 톤으로 다루고 있는 '대조영'(9월16일~10월1일)은 남자 50대 이상이 14.4%(이하 개인시청률)로 가장 좋아했다. 이어 여자 50대의 11.2%와 남자 40대의 11.1%가 뒤를 이었다.

'연개소문'(7월8일~10월1일)은 '대조영'과는 미묘한 차이를 보였다. '대조영'과 마찬가지로 50대 이상이 주요 시청층이었지만, '대조영'과 달리 여자 50대 이상이 16.4%로 1위를 차지했다. 남자 50대 이상이 14.7%, 남자 40대가 13.3%로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두 드라마는 드라마의 주시청층으로 알려진 여성 성인층보다는 남성층을 주요 지지기반으로 삼고 있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 김현준 KBS 드라마1팀장은 "정통적인 표현 방식을 내세우는 KBS1 대하사극은 전통적으로 남자 시청자가 주요 시청층이었다"면서 "2TV의 사극인 '해신'과 '황진이' 등은 이와 달리 현대적인 감각으로 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송 초반 나란히 '안시성 싸움' 등을 다루며 경쟁을 벌였던 '대조영'과 '연개소문'은 방송시간대를 놓고도 묘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연개소문'은 주말 밤 8시47분께 방송을 시작하고, '대조영'은 9시30분께부터 전파를 타기 시작한다. 이 때문에 밤 9시30분부터 25분 정도 두 드라마의 방송시간대가 겹친다.

10월1일까지 6회가 방송된 '대조영'의 시청률 추이를 살펴보면, '연개소문'과 시간대가 겹칠 때는 시청률(이하 가구시청률)이 10% 내외로 낮다가 '연개소문'이 끝나고 나면 큰 폭으로 올랐다. 실제로 9월30일에는 11.1%(겹치는 시간)에서 20.7%(밤 9시57분 이후), 10월1일에는 11.6%(겹치는 시간)에서 21.5%(밤 9시55분 이후)로 급상승했다.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연개소문' 이후 SBS에서 방송되는 '사랑과 야망'의 시청률이 '대조영' 때문에 낮아지는 것도 아니다. '사랑과 야망'은 '연개소문'보다 오히려 3~4%포인트 더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대해 방송가에서는 '연개소문'을 시청하던 '사극 시청층'의 일부가 '연개소문' 방송 후 '대조영'으로 채널을 옮겼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