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학생 동북아 평화역사 탐방] 간도에서 다시 외치는… “조선인이 이 나라의 주인이다”
[경기학생 동북아 평화역사 탐방] 간도에서 다시 외치는… “조선인이 이 나라의 주인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학생대표 33명, 4박5일간 백두산·윤동주 생가·일송정 등 생생한 항일현장 돌며 ‘산교육’

경기학생대표 33명과 인솔자로 구성된 경기도교육청 ‘2019 경기학생 동북아 평화역사 유적지 탐방단’이 지난 9일~13일까지 4박5일 동안 연길, 훈춘 등 간도 지역을 다녀왔다.

탐방단은 청산리 전적지를 시작으로 백두산 등반, 해란강, 일송정, 봉오동 전적지, 명동학교, 명동교회 등을 찾아갔다.

윤동주송몽규 생가도 답사했다. 답사 일정에는 간도 독립운동 전문가 김재홍(규암 김약연 기념사업회 사무총장)의 해설, 독서토론과 탐방지 관련 인물들에 대한 발표와 토의도 함께 진행했다.

학생들은 민족 독립운동의 모태이자 교육운동 중심지인 간도 지역을 탐방하면서 체험과 토론을 통해 항일투쟁 과정을 느끼고,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의 의미를 학생 스스로 찾아가는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의 4박5일간의 여정을 사진과 시로 꾸며봤다. 사진=송태훈기자

학생들이 독립선언서를 필사하고 있다.
학생들이 독립선언서를 필사하고 있다.

사진=송태훈기자 (수원 칠보고 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