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도에서 쓰는 詩] 눈사람
[간도에서 쓰는 詩] 눈사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채색의 봄이 오지 않은 들판을 보면서도
한 때의 찬란한 색을 떠올린다는 게
동트기 전 새벽이 가장 어두운 것을 알기에
눈사람이라도 되어 녹아내려
봄을 부르려고
구름을 걷어낸다.

장주영(의정부 경민고 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