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뉴욕식 정통 베이글로 연 매출 10억
'서민갑부' 뉴욕식 정통 베이글로 연 매출 10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식 정통 베이글. SBS '생활의 달인' 캡처.jpg
뉴욕식 정통 베이글. SBS '생활의 달인' 캡처.jpg

'서민갑부'에서는 뉴욕식 정통 베이글 갑부 정정자 씨가 소개된다.

18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베이글로 연매출 10억원을 버는 정정자 씨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정자 씨의 베이글은 모두 뉴욕 정통 방식을 원칙으로 한다. 이곳에서는 저온 냉장고에서 48시간 1차 숙성 후 발효된 베이글을 끓는 물에 데쳐 2차 숙성을 시킨다.

이후 정통 방식대로 화덕에 넣고 300도가 넘는 온도에서 표면이 노릇해질 때까지 구워내는데, 시간도 오래 걸리고 번거로운 작업이지만 정통 방식을 지키겠다는 뚝심이 있었기에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쫀득쫀득한 베이글의 맛을 살릴 수 있었다.

차별화된 맛을 자랑하는 또 다른 이유는 바로 베이글에 넣어 먹는 크림치즈. 손님들의 취향을 고려한 '베이컨토마토' '허니 윌넛' '초콜릿 초코칩' 등 14가지의 다양한 크림치즈는 담백한 베이글과 환상의 궁합을 이뤄 최상의 맛으로 업그레이드해준다.

또한 아침 출근길 밥 대용으로 먹을 수 있는 '노바(훈제연어) 샌드위치', 소고기를 볶아서 치즈를 얹은 '필리 치즈 스테이크'는 직장인들과 학생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며 이른 아침 시간에도 가게를 북적이게 만들어주는 가장 큰 이유다.

낯선 타지에서 뒤늦게 뛰어든 사업이기에 정자 씨가 변함없이 지켜온 철칙은 '음식으로 장난치지 말자, 재료가 나쁘면 버려라!' 이윤이 적더라도 건강한 재료로 정직하게 음식을 만든다는 정자 씨.

16년 만에 뉴욕에서 한국으로 돌아와 베이글 가게를 열었지만 뉴욕과 한국에서의 재료가 다르고, 환경이 달라져 베이글을 만들어도 본연의 맛이 나지 않았다. 그는 미세한 맛의 차이였지만 당장의 매출보다는 손해를 보더라도 제대로 된 퀄리티를 내고 싶었다고 한다. 정자 씨는 제 맛을 낼 때까지 장사를 접고 베이글 연구에 몰두했다.

최고의 맛을 위해 질 좋은 재료는 물론, 화학첨가물 대신 직접 만든 천연 발효종을 사용해 베이글을 만드는 정자씨. 이렇게 만들어진 건강한 베이글은 빵을 좋아하는 사람은 물론이며, 좋아하지 않던 사람들까지 반하게 만들었다.

'서민갑부'는 오늘(18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