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싣고' 함소원 인생 바꾼 아버지의 편지 한 통
'사랑을 싣고' 함소원 인생 바꾼 아버지의 편지 한 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을 싣고'에서는 함소원의 인생을 바꾼 아버지의 편지 한 통이 공개된다. KBS 1TV
'사랑을 싣고'에서는 함소원의 인생을 바꾼 아버지의 편지 한 통이 공개된다. KBS 1TV

19일 방송되는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배우 함소원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함소원은 고등학교 2학년 시절, 뒤늦게 시작한 무용을 가르쳐준 무용학원 원장 한혜경 선생님과 현대무용 담당 김희정 선생님을 찾아 나섰다.

대학 입시에서 가장 중요한 고3 시절, 갑자기 집안 형편이 급격히 기울며 대학입시마저 포기해야할 때, 두 선생님 덕분에 지금의 자리에 올 수 있었다는 함소원.

당시 두 선생님은 함소원 아버지의 간곡한 편지한통을 받고 입시 시험을 치룰 때까지 근 1년이라는 시간동안 학원비를 받지 않고 무상으로 무용을 가르쳐 줬고 결국 숙명여대 무용과에 실기 차석으로 합격을 했다며 그 고마움을 꼭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고등학교 3학년 당시 살았던 집터와 학원터를 방문해 힘들었던 시절의 기억을 떠올리며 여러 차례에 걸쳐 눈물을 흘렸다.

함소원은 아버지의 연이은 사업실패로 유년시절을 지하방과 옥탑방을 전전하며 지냈다. 결국 고3 때 가세가 더 기울며 무용학원비를 낼 수조차 없는 상황까지 찾아왔고, 함소원의 아버지는 딸의 대학포기를 두고 볼 수 없어 학원비 대신 간절한 마음을 담은 편지 한 통을 들려 보냈다고 한다.

편지를 본 선생님들은 90년대 당시 매달 60만 원이라는 거금을 1년간 받지 않고 무용을 가르쳐줬다.

이런 선생님들의 배려와 부모님의 기대를 저버리고 싶지 않았던 함소원은 매일같이 새벽 4시에 일어나 학교 운동장을 돌며 기초 체력을 길렀다.

또한 무용 수업이 모두 끝나면 텅 빈 무용학원에서 무서움을 견뎌가며 상가의 불이 꺼질 때까지 피나는 연습을 했다고. 그렇게 치열하게 노력한 함소원은 무용을 시작한 지 2년 만에 숙명여대 실기 시험에 차석으로 입학했다고 한다.

함소원은 늦은 나이에 아이를 출산하고 부모가 되어보니, 학원비를 편지 한통으로 대신 해야 했던 아버지의 절실한 심경을 이해하게 됐다며 현재 치매로 요양원에 계시는 아버지를 위해서라도 더 늦기 전에 선생님들을 찾아 감사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오늘(19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