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동수포럼’ 출범...“정치개혁 해법은 남녀동수 민주주의 실천”
‘남녀동수포럼’ 출범...“정치개혁 해법은 남녀동수 민주주의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여동수포럼이 지난 18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열었다. 남녀동수포럼
남여동수포럼이 지난 18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창립총회를 열었다. 남녀동수포럼

여성들의 정치참여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남녀동수포럼’이 창립총회를 갖고 정식으로 출범했다.

‘남녀동수포럼’은 남녀동수의 정치개혁을 이뤄 실질적인 젠더 민주주의를 선도하고자 창립된 포럼이다. 지난 18일 오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100여명의 회원이 가득 자리를 메워 내년 총선에서 여성지역구할당제 신설에 대한 기대를 가늠할 수 있었다.

행사를 진행한 조양민 사무총장은 “진정한 정치개혁의 해법은 남녀동수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것“이라면서 “내년 총선에서 여성할당제가 정치관계법에 명시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날 총회와 함께 창립토크쇼도 진행됐는데 시사평론가 고성국 박사가 사회를 보고, 안명옥 전 국회의원, 이진옥 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여성정치세력민주연대) 대표, 김양희 전 충북도의회 의장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패널들은 한목소리로 “여성에게도 천부적으로 절반의 권리가 있다”고 강조하면서 남성의 과잉대표성의 문제로 패러다임을 전환시켜 접근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정치개혁을 위해 여성참여를 50% 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총회에서는 김양희 전 충북도의회 의장과 박춘희 전 송파구청장, 송숙희 전 부산사상구청장, 서정숙 전 서울시의원, 정순천 전 대구시의회 부의장 등 5명이 공동대표로 선출돼 향후 남녀동수의 정치환경이 되도록 법·제도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의결했다.

김재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