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선미 남편 살해범, 송씨와 딸에 13억원 배상하라" 법원 판결
"송선미 남편 살해범, 송씨와 딸에 13억원 배상하라" 법원 판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선미. 공식사이트
송선미. 공식사이트

배우 송선미씨의 남편을 청부 살해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확정받은 남성이 송씨에게 거액을 배상해야 한다고 법원이 판결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0부(고종영 부장판사)는 송선미씨와 그 딸이 곽모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송씨에게 7억8천여만원, 딸에게 5억3천여만원 등 총 13억1천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곽씨는 할아버지 재산을 두고 사촌지간이자 송씨의 남편인 고모씨와 갈등을 빚던 중 2017년 8월 다른 사람을 시켜 고씨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곽씨는 그 대가로 20억원을 제안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형사 재판 과정에서 살인교사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나 1·2심은 모두 혐의를 인정하고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지난해 말 대법원이 곽씨의 상고를 기각해 형이 확정됐다.

이날 곽씨의 민사상 배상 책임도 인정되자, 곽씨의 어머니라고 자신을 소개한 인물은 재판부를 향해 “(살인을)사주했다는 증거를 내 달라”며 “모든 죄를 만들어 씌우는 사법부에 실망과 분노가 크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재판부는 “재판이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고 항소심 기회가 있다”며 “판결문을 읽어보고 불복한다면 항소해 재판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