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서유리, 성형설부터 열애 공개까지
'해투4' 서유리, 성형설부터 열애 공개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유리가 '해투4'에서 성형설부터 열애 사실까지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방송 캡처
서유리가 '해투4'에서 성형설부터 열애 사실까지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방송 캡처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해투4'에서 성형설부터 열애 사실까지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서유리는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서 "SNS 사진을 올리는 셀카는 잘 나온 사진만 올리고 싶어하지 않냐"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잘 나온 사진만 올리며 사람들이 '성형했네'라는 댓글을 달아 회사에서 잘 나온 사진 그만 올리라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회사에서) 사진을 3단계로 나눠 S급은 소장하고 B+에서 A급 되는 사진만 올리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성형설에 대해 "성형은 안 했다. 3년 전부터 병을 앓았다. 갑상샘 항진증을 일으키는 병인데 이 병이 여러 가지 합병증이 많다"고 말했다.

서유리는 "저는 그 최악의 케이스로 약으로 치료가 안 돼 바로 수술을 했다. 그래서 지금은 갑상선이 없다"며 "얼굴이 붓고 눈이 돌출되고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돌출된 눈을 고치는 건 눈을 뽑아낸 후 염증을 제거하고 눈을 집어넣는다. 이 눈이랑 갑상선 관련된 수술만 네 번 했다"고 설명했다.

서유리는 "3년 정도 투병하고 완치가 돼서 돌아오면 '고생했다'며 격려해 줄 거라 생각했는데, ‘야, 너 고쳤잖아’라는 글들이 올라오니까 상처가 되더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해투4'가 파급력이 큰 프로그램이니 오늘로 의문점이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서유리는 이상형에 대해 "게임을 좋아하고 게임을 잘하는 남자였으면 좋겠다. 그런데 제가 나이가 있다 보니 만나는 사람들을 보면 나이가 있다"면서 "나이가 들면 피지컬이 떨어진다. 손이 느려진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15시간씩 게임을 해도 이해해줄 수 있는 남자로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전현무가 "그러면 연하를 만나야 하지 않냐?"고 물었고, 서유리는 "게임 잘하는 연하? 저 남자친구 있다"고 깜짝 고백했다.

그는 남자친구에 대해 "만난 지는 얼마 안 됐다. 게임을 많이 사고 얼마 안 한다."라며 "연예인은 아니고 직장 다닌다"고 이야기했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