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국이 불러온 YG 불법주차 논란
정용국이 불러온 YG 불법주차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국 인스타그램
정용국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용국이 블랙핑크 매니저의 불법 주차 일화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용국은 지난 6일 SBS라디오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에서 일어났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곱창집을 운영 중인 정용국은 “우리 가게 앞에 밤 11시쯤 검정색 벤이 서더라. 그래서 발렛하시는 분이 ‘차를 여기다 세우면 딱지를 끊을 수 있으니 발렛을 맡기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자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나오더니 ‘여기 세워놓고 딱지 끊겨도 됩니다’라고 하더라. 저는 그렇게 이야기 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 가게 문 앞에 바로 차를 세우겠다는 이야기다”라고 덧붙였다.

정용국은 “그러더니 코디 2명에 매니저 2명, 총 4명 정도가 내리더니, 우리 7명이고 자리를 세팅해달라고 했다”며 “음식이 조리돼서 나올 수 없냐고 하는데 이야기를 들어보니 딱 연예인이었다. 도대체 누가 왔길래 이렇게 하는 거지 싶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조리를 다 해서 음식을 드렸더니 블랙핑크 제니가 왔다. 아, 저분은 저래도 된다”라고 웃었다.

정용국이 우스갯소리로 꺼낸 이야기지만 이 일화가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지면서 누리꾼들은 “YG가 개념이 없네” “곱창집 홍보하려고 제니 욕먹이네”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