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인물관계도, 알고 보면 더 재밌다
'어비스' 인물관계도, 알고 보면 더 재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어비스' 인물 관계도. tvN 홈페이지
드라마 '어비스' 인물 관계도. tvN 홈페이지

드라마 '어비스'가 첫 방송 이후 높은 관심을 받으면서 이해를 높이기 위한 인물관계도 역시 다시 한 번 주목받고 있다. 알고보면 더 재밌는 '어비스'의 인물관계도를 살펴봤다.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극본 문수연 연출 유제원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이하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현재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물관계도는 '前 중앙지검 검사' 고세연(박보영)-'란코스메틱 후계자' 차민(안효섭)을 중심으로 한 캐릭터들의 흥미로운 연결고리가 눈길을 끈다.

우선 '20년지기 절친' 고세연-차민의 관계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두 사람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로 인해 각각 상위 1% 여신 검사(김사랑)에서 세젤흔녀(박보영)로, 하위 1% 안구테러 재벌 2세(안세하)에서 세젤멋 남신(안효섭)으로 부활한다. 자신들의 죽음에 대한 진실과 '영혼 부활의 법칙'을 밝히기 위한 추적이 시작되면서 이들의 남사친 여사친 케미가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이와 함께 고세연-차민의 주변 인물 '중앙지검 검사' 서지욱(권수현)-'차민 前 악혼녀' 장희진(한소희)의 남다른 존재감도 눈에 띈다. 서지욱은 고세연의 동료 검사로, 장희진은 차민과의 결혼을 파기한 약혼녀로 등장하는데 이들이 '어비스'에서 보여줄 무서운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고세연-박동철(이시언)의 관계가 시선을 절로 사로잡는다. '동부경찰서 강력팀형사' 박동철은 고세연을 '자신의 과거 연인' 이미도로 착각, 고세연-차민이 죽음을 추적하는데 있어 든든한 조력자 역할을 할 예정이다.

'서하병원 응급의학과 교수'인 오영철(이성재)은 이미 그 정체가 연쇄살인마인 것으로 밝혀진 상황. 그의 존개가 과연 차민-고세연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이들과 앞으로 또 어떤 사건으로 얽히고 설킬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