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옥정ㆍ파주 운정 등 2기 신도시 교통비 부담, 분당ㆍ일산 등 1기에 2배
양주 옥정ㆍ파주 운정 등 2기 신도시 교통비 부담, 분당ㆍ일산 등 1기에 2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운정, 화성 동탄 등 2기 신도시 주민들의 소득 대비 교통비 부담이 1기 신도시보다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욱이 가평ㆍ연천ㆍ포천ㆍ여주ㆍ이천 등 경기 동·북권이 가장 열악해 생활교통비 저감정책 마련이 시급하다.

앞서 3기 신도시 발표로 2기 신도시가 더 소외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이 같은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13일 국토연구원의 ‘지역별 생활교통비용 추정 및 격차 해소 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기 신도시인 파주ㆍ광주(12%), 화성(11%), 남양주(10%) 등은 월소득 대비 생활교통비 비율이 각각 10%에 이상이었다. 반면 1기 신도시인 성남 분당(4.6%), 군포(4.9%), 안양 동안(4.9%), 용인 수지(5.2%), 고양 일산(6%) 등은 4.6~6% 수준에 그쳐 비교적 부담이 적은 편이었다.

경기도 560개 읍면동 소재 가구 월평균 생활교통비용은 33만 원으로 월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약 9% 수준으로 집계됐다.

생활교통비는 생활 통행 중 읍면동 단위 출발지에서 도착지까지 이동하는 데 소요되는 유류비ㆍ대중교통 요금ㆍ시간가치 등 직간접 비용의 총합으로 정의됐다. 지난해 수집된 이동통신사 이용자들의 이동 정보, 포털사이트의 길찾기 정보 등 빅데이터가 분석에 활용됐다.

국토연구원은 이러한 결과에 대해 “수도권 1기 신도시인 성남 분당ㆍ군포ㆍ안양 동안ㆍ용인 수지 등은 소득대비 생활교통비 비율이 낮은 반면 2기 신도시인 남양주ㆍ화성ㆍ광주 등 최근 신규택지가 개발된 도시들은 1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절대액 기준으로 봐도 2기 신도시가 포함된 수도권 동부(남양주, 광주 등)의 생활교통비가 월 50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수도권 북부(가평, 동두천, 파주 등)가 44만 원, 안성ㆍ여주ㆍ오산ㆍ화성 등이 있는 수도권 남부2가 42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서울 인접권의 신도시들과는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 특히 서울 남부와 행정경계가 겹치는 서울인접권2구역(부천ㆍ성남ㆍ과천ㆍ구리ㆍ하남ㆍ광명 등)은 월평균 생활교통비가 23만 원으로 집계돼 수도권 동부의 절반 이하로 나타났다.

국토연구원은 이 같은 결과를 종합해 가장 서둘러 생활교통비 저감 정책이 필요한 1순위 권역으로 광주ㆍ남양주 등 수도권 동부를 꼽았다. 이어 수도권 북부와 수도권 남부2가 2순위, 수도권 남부1을 3순위로 진단했다.

권혁준ㆍ김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