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측, 출연진 불법 유턴 논란에 "불편 드려 죄송하다"
'배심원들' 측, 출연진 불법 유턴 논란에 "불편 드려 죄송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배심원들' 출연진을 태운 차량들이 불법 유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 '배심원들' 출연진을 태운 차량들이 불법 유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화 '배심원들' 측이 출연진의 불법 유턴 논란이 커지자 결국 고개를 숙였다.

'배심원들' 측은 13일 "무대 인사로 인해 극장 앞에 인파가 많이 모였다. 운행팀이 급하게 차를 이동하는 과정에서 제대로 살피지 못한 것 같다"며 "시민들에게 불편을 줘 죄송하다. 이런 일 없도록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배심원들' 출연진은 지난 12일 무대 인사를 위해 대구를 찾았다. 문제는 이들이 탄 차량이 불법 유턴을 했고, 그 과정에서 경호원들이 왕복 6차선을 자동차 사이로 끼어들어 운행을 막아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여기에 불법 유턴한 차들이 도로 2차선에 정차까지 하면서 일대가 5~6분간 점거됐다.

영화 '배심원들' 포스터. CGV아트하우스
영화 '배심원들' 포스터. CGV아트하우스

이같은 사실은 불법 유턴과 점거를 목격한 한 시민이 페이스북 페이지에 글과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많은 누리꾼들이 "연예인 특권의식"이라며 비난했고, 언론 보도를 통해 논란은 확산했다.

대구 중부경찰서는 차량 번호판이 파악되거나 신고가 접수되는 대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