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대장동 ‘환영’ 수원 당수동은 ‘반발’… 희비 엇갈린 도내 ‘3기 신도시’ 지역
부천 대장동 ‘환영’ 수원 당수동은 ‘반발’… 희비 엇갈린 도내 ‘3기 신도시’ 지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상공인 조속 추진 한목소리
수원선 시민단체들 백지화 요구
“인구 과밀화 조정 계획 필요해”

지난 7일 정부가 발표한 3기 신도시 대상 지역에서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부천 대장동 일대 상공인들은 환영 의사를 밝히며 적극 추진을 주문한데 반해 수원 당수동에 대해서는 시민단체들이 백지화를 요구했다.

부천지역 상공인들은 국토교통부의 3기 신도시에 부천 대장지구가 포함된 것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히고 자족용지 규모를 좀 더 확장하고 빠르게 실현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부천시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부천상공회의소는 “3기 신도시 조성으로 기업의 터전이 확장되면 많은 기업이 역량을 더 키울 수 있고, 창업과 청년 일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어 부천 경제의 새로운 도약기가 올 것으로 확신한다”며 “신도시의 조성이 빠른 시일 내에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협조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천용 부천상공회의소 회장은 “이번 3기 신도시 지정으로 부천 미래 100년을 위한 신성장 동력이 어느 정도 확보된 것 같아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부천도시공사 김동호 사장도 “대장 신도시는 서울 마곡과 계양을 잇는 산업벨트로써 충분한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면서 “대장 신도시는 환경적 측면을 최대한 고려해 사람과 자연이 하나되는 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대장 신도시는 부천시가 인근 대도시의 베드타운이 아닌, 명실상부한 일류 도시로 도약하는 기반이 될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과 적극적인 추진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반면 수원시 당수동 69만㎡(5천 가구)가 3기 신도시 계획에 포함된 수원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백지화’를 요구했다.

수원지역 1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수원도시계획시민회의’(수원시민회의)는 15일 논평을 내고 “국토부는 수원 당수동 3기 신도시 사업을 백지화하라”고 요구했다.

수원시민회의는 “지금 수원시에 필요한 것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아니라 과밀화된 인구를 조정할 인구계획,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도시계획 수립”이라면서 “수원시의 인구 과밀화와 얼마 남지 않은 자연녹지의 희생을 강요하는 당수동 3기 신도시 사업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울과 수도권의 집값 문제는 공급 부족 때문이 아니라 강제수용한 택지를 민간에 팔아 땅장사 부추기기, 거품이 낀 분양가와 건축비, 투기 방지 대책의 부재 때문”이라고 지적하면서 “신도시 개발로 주택을 더 공급할 게 아니라 분양가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장기공공임대주택을 적극적으로 보급하는 주택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20일 오전 11시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3기 신도시 사업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오세광ㆍ이호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